•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최순실 "박근혜 전 대통령, 모욕하지 말라…사심없는 분"

박근혜 전 대통령의 40년지기이자 '비선 실세' 최순실이 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을 적극 감싸기에 나섰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40년지기이자 '비선 실세' 최순실이 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을 적극 감싸기에 나섰다.


최순실은 지난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자신의 직권남용·강요 혐의 재판에서 피고인 신문 도중 수차례 박 전 대통령을 변호했다.


검찰이 "대통령 퇴임 이후에 재단을 운영하기 위해 미르·K재단을 설립한 것 아니냐"고 묻자 최순실은 "대통령은 퇴임 후 그런 생각을 해본 적도 없고 사심 있는 분이 아니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최순실은 "오랫동안 헌 시계를 쓰고, 신발도 갈아신지 않는 사심없는 분이 기업을 강탈해서 제가 사득을 취하게 했다는 건 제가 이 자리에서 목숨을 끊어도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을 향해 "이 나라에서 뽑은 사람들이 있는데 대통령을 그렇게 모욕적으로 끌고 가면 안 된다"고 따지기도 했다.


최순실은 또 "대통령으로부터 문화융성 목적의 재단이 잘 되는지 지켜봐 달라는 부탁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검찰의 물음에 "그건 제가 확대 해석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앞에 나서서 그리해달라고 하신 건 아닌데 제가 너무 과욕적, 열정적으로 차은택, 고영태 이런 애들을 너무 많이 불러서 이런 불상사가 일어났다. 정말 사과드린다"며 "제가 대통령에게 정말 잘못된 일을 한 것 같다"고 박 전 대통령에게는 책임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순실은 "애들이 일 꾸민 걸 알고 제가 바보처럼 대통령을 잘못 모셨다는 걸 알게 됐다"며 "대통령이 저 때문에 험한 꼴을 당해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다. 대통령이 감옥까지 가고, 실형까지 받아야 하는 게 죄송하다"고 착잡한 자신의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최순실은 삼성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한 과정에서도 박 전 대통령은 관여한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