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3주기 앞두고 공개된 '의인' 故 김관홍 잠수사 잠수복

인사이트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1차 청문회에서 질문하는 김관홍 민간잠수사 / 연합뉴스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세월호 참사 3주기를 앞두고 고(故) 김관홍 민간 잠수사의 잠수복이 공개됐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지 3년 만에 고 김관홍 민간 잠수사가 피해자들을 찾기 위해 사고 당시 해역에서 입었던 잠수복과 장비들이 세척됐다.


유품이 된 고인의 물건들을 깨끗이 세척해 준 고마운 분은 생전 고인과 함께 스쿠버 강의를 했던 동료 김도한 씨다.


김도한 씨는 "항상 마음에 걸렸었다"면서 고인의 잠수복과 산소통,각종 장비들을 전문 세척하고 부식되지 않도록 예방 처리까지 직접 나섰다.


인사이트고 김관홍 잠수사의 잠수복 / facebook '416 기억저장소'


이같은 사진이 최근 416 기억저장소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오면서 세월호 참사 당시 고인이 보여줬던 희생에 대해 다시 한 번 넋을 기리고 있다.


고 김관홍 잠수사는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수백명의 시신을 수습한 뒤 극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다 지난해 6월 비닐하우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세월호 참사 수습에 참여한 뒤 뼈에 혈액 공급이 되지 않아 뼈 조직이 죽어가는 잠수병인 '골괴사'를 앓는 등 고통 속에 살았다.


또한 정부는 당초 약속한 치료비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고인은 대리운전을 하며 가장으로서 책임을 다해야했다.


뿐만 아니라 생계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발 벗고 나서며 유가족들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인사이트고 김관홍 잠수사의 잠수 장비 / facebook '416 기억저장소'


세월호가 3년 만에 뭍으로 나와 그 모습을 드러냈지만 아직도 돌아오지 못한 9명의 미수습자들을 찾는 것과 참사의 원인을 밝혀내는 것이 가장 큰 숙제로 남았다.


해양수산부는 이르면 오는 18일 선체 소독과 방역을 마친 뒤 본격적인 미수습자 수색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미수습자가 있을 가능성이 가장 큰 3~4층 객실구역을 가장 먼저 살필 방침이다.


생전 "뒷일을 부탁합니다"라고 말한 고 김관홍 잠수사는 9명의 미수습자들이 모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길 하늘에서도 간절히 바랄 것이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