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9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축구장에 '애국가' 나오자 두 손 모아 예의 지킨 북한 주민들

인사이트

SBS '뉴스8'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아시안컵 예선 첫 경기를 위해 평양을 찾은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을 본 북한 주민들은 성숙한 매너를 선보였다.


지난 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는 한국과 인도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B조 예선 경기가 치러졌다.


경기에 앞서 보조 요원 4명은 커다란 태극기들 들고나왔고 경기장에는 애국가가 가득 울려 퍼졌다.


우리 선수들이 애국가를 따라 부르자 북한 관중들은 모두 일어서서 두 손을 모으고 예의를 지켰다.


경기가 시작된 이후에는 우리 선수들이 골을 넣자 북한 주민들의 박수 소리와 환호가 이어지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뉴스8'


김일성 경기장에 태극기가 걸리고 애국가가 울려 퍼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인도를 상대로 10-0 대승을 거둔 우리나라 축구팀은 "평양에서 애국가를 부르니 뭔가 뭉클하고 찡했다"며 "오늘따라 태극기가 더 크게 보였다"고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아시안컵 본선 진출을 위해 1위를 거머쥐어야 하는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 선수들은 오는 7일 사실상 결승과 다름없는 북한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