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위안부' 할머니 별세 소식에 문재인 "일본 사과 반드시 받아내겠다"

인사이트정대협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이순덕 할머니의 별세 소식에 반드시 일본 정부로부터 사과를 받아내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선후보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순덕 할머니가 돌아가셨다"며 "할머니의 삶은 신산하였지만, 모진 세월을 견디면서도 고고하셨기에 '동백꽃 할머니'라 우리는 불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1991년 일본과 법정투쟁을 시작한 할머니는 1998년 광복 이후 처음으로 30만엔 배상금 지급판결을 받아냈다"며 "당연히 국가가 해야 할 일을 여린 몸으로 힘겹게 이뤄내셨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선후보는 "박근혜 정부의 굴욕적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맞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할머니께 정말 죄송하다"며 "정치권이 막아내고 앞장서서 명예를 회복해드려야 했는데 끝내 그 모습을 못 보시고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이어 "위안부로 끌려간 열일곱 꽃다운 나이를 돌려드릴 수는 없지만 할머니를 끝내 기억하겠다"며 "할머니를 대신하여 기어코 일본 정부로부터 사과를 받아내겠다. 잘못된 협상도 반드시 바로 잡겠다.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선후보는 위안부 피해자 故 이순덕 할머니 별세 소식이 전해지자 곧바로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제14호실에 마련된 빈소에 제일 먼저 근조기와 조화를 보내 애도를 표했다.


한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따르면 올해로 100세가 된 故 이순덕 할머니는 4일 오전 7시 40분 운명했다. 일본군 피해 생존자 가운데 최고령이었다.


故 이순덕 할머니의 별세로 현재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38명이 됐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