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홍준표 "성완종 리스트 대법원 유죄나면 노무현처럼 자살"

인사이트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상남도지사는 18일 자신이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대법원에 상고된 것과 관련해 "없는 사실을 갖고 또다시 뒤집어씌우면 노무현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날 대구 서문시장에서 출마 선언을 하고 기자회견에서 '대법원 판결이 남아 자격 논란이 있다'는 질문에 "0.1%도 가능성이 없지만, 유죄가 되면 노무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0.1%도 없는 사실을 뒤집어씌우는 건 옳지 않다"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을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세차례 반복했다. '준비된 발언'으로 여길 수 있는 대목이다.


앞서 홍 지사는 지난달 28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민주당 1등 하는 후보는 자기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발언을 두고 정치권에서 '막말 논란'이 일자 그는 지난 2일 "노무현 대통령 시절 비서실장이란 사람이 뇌물 받는 걸 몰랐다면 깜이 안 되는 사람이고, 뇌물 받는 것을 알았다면 공범 아닌가"라며 "'막말'이 아닌 '팩트'"라고 주장했다.


이후 그는 "거친 표현이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저는 철저히 계산된 발언을 하는 사람"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렇게 볼 때 홍 지사가 이날 자신의 결백을 강조하며 '노무현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한 것은 문 전 대표를 겨냥하는 동시에 자신의 확정판결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야권에서 제기하는 '자격논란'에 쐐기를 박으려는 의도적 발언으로 풀이된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