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음주운전 전과 지적에 이재명 "오바마도 마약사범"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수십 년 전에 제가 잘못했다고 말하지 않았나. 오바마도 마약사범이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음주운전 전과에 대한 지적에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도 마약사범이었다고 언급했다.


이 시장은 지난 17일 MBN 스튜디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4차 합동토론회에서 최성 고양시장과 공방을 벌이던 중 이같이 말했다.


이날 최 시장은 이 시장의 음주운전 전과와 논문 표절 의혹을 문제 삼았다.


최 시장은 "만약 대통령이 됐다면 이 시장처럼 음주운전 전과도 있고 논문표절 의혹도 있고 논란이 있는 분이 감사원장이나 총리 인준 절차에 있을 때 그분을 임명하겠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 시장은 "자꾸 논문 표절 얘기하는데 해당 대학에서 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기본적인 예의를 갖춰주면 좋겠다"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어 음주운전 전과에 대해서는 "수십 년 전 민간인일 때 벌어진 일과 공직자로 벌인 일은 다르다고 본다"며 "제가 잘못됐다고 이야기하지 않았나. 참고로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도 마약사범이었다. 그런 점도 충분히 고려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난 2004년 음주운전 혐의로 15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또 가천대 행정대학원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받은 바 있다.


표절 의혹에 대해 가천대는 지난해 12월 "학칙에 정한 '5년 시효'가 지나 부정 여부를 심사할 대상이 아닌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