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아침마다 '올림머리'하는 박 전 대통령…"최소 월 1000만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으로 옮긴 후부터 자택으로 출근하는 미용사 자매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17일 오전 7시 30분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전속 미용사로 알려진 정송주·정매주 원장 자매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사저에 모습을 드러냈다.


정 원장 자매는 각각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들어간 사흘째인 14일, 15일부터 택시를 타고 출장 나오고 있다.


이들은 삼성동 자택에서 약 한 시간여 머문 뒤 떠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이들이 한 번 출장하는데 최소 50만 원에서 70만 원이 든다.


50만 원을 기준으로 잡았을 때 박 전 대통령이 매일 올림머리 출장 서비스를 받는다면 할인을 하더라도 한 달 최소 1천만 원이 드는 셈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직에서 파면되면서 예우 또한 박탈당해 경호, 경비 인력을 제외한 지원 일체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공식적인 박 전 대통령의 수입은 국민연금 월 168만 원과 예금 등 이자소득이 전부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무슨 돈으로 매일 올림머리를 받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이미용 서비스를 받는 것이 공중위생관리법에 위반된다는 주장도 제기된 상태다.


현행법상 보건복지부령이 정하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경우 이용 및 미용 업무는 영업소 외의 장소에서 행할 수 없다.


만약 정 원장 자매가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면 불법의 소지에서 벗어날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JTBC 보도에 따르면 정송주 원장이 박 전 대통령의 전속 미용사로 근무한 정황이 포착되면서 이에 대한 대가가 어디에서 나오고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