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6 (일)
  • 서울 9 °C
  • 인천 10 °C
  • 춘천 8 °C
  • 강릉 5 °C
  • 수원 10 °C
  • 청주 11 °C
  • 대전 11 °C
  • 전주 6 °C
  • 광주 8 °C
  • 대구 10 °C
  • 부산 9 °C
  • 제주 9 °C
  • 울릉도 7 °C
"금연 한 달만 해도 운동량 상승해 살 '쭉쭉' 빠진다"
"금연 한 달만 해도 운동량 상승해 살 '쭉쭉' 빠진다"
서민우 기자 · 03/15/2017 08:28PM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금연하면 살이 찐다는 속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이정권 교수팀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금연이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체중 감량을 진행했던 성인남녀 792명을 대상으로 1년간 관찰을 해 본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관찰 결과 체중 감량과 함께 금연을 한 403명은 그렇지 않은 389명보다 체중 감량에 성공할 확률이 40%가량 높았다.


연구진은 금연이 폐활량을 늘리는 데 도움을 주어 수월한 운동이 가능했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실제로 흡연자가 금연한 지 4주가 지나면 호흡 시 내뱉는 일산화탄소의 수치가 15ppm에서 2ppm까지 감소하여 운동 능력이 향상된다.


한편 중앙대병원 호흡기내과 김재열 교수는 이와 관련해 "금연 직후에는 니코틴의 식욕 억제 효과가 사라져 3~4kg 정도 살이 찔 수 있으나 한 달 정도 후에는 오히려 운동능력이 향상돼 살이 빠진다"고 말했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