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3 (금)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4 °C
  • 강릉 20 °C
  • 수원 27 °C
  • 청주 23 °C
  • 대전 24 °C
  • 전주 25 °C
  • 광주 25 °C
  • 대구 26 °C
  • 부산 25 °C
  • 제주 22 °C
  • 울릉도 21 °C
"불쌍한 사람에게"···2차례 6천만원 익명으로 기부한 80대 노인
"불쌍한 사람에게"···2차례 6천만원 익명으로 기부한 80대 노인
박송이 기자 · 03/08/2017 09:15AM

인사이트연합뉴스


경제난으로 소외계층의 어려움이 커지는 가운데 팔순을 넘긴 익명의 노인이 3개월 사이 두 차례 충남 공주시청을 찾아 3천만원짜리 수표를 놓고 사라졌다. 


8일 공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80대 노인이 시장실에 찾아와 '가장 불쌍한 시민에게 나눠주라'는 쪽지와 함께 쪽지와 함께 3천만원짜리 수표를 전달한 뒤 신분을 밝히지 않은 채 떠났다.


쪽지에는 "약소한 금액이지만 공주에서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제일 불쌍한 시민에게 나눠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공주시장님 꼭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이 한자 섞인 세로쓰기로 적혀 있었다.


이 어르신은 시청 직원에게 낯설지 않은 사람이다. 지난해 12월 9일에도 이번과 똑같이 시장실에 와 "시내에서 가장 불쌍한 시민에게 써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는 쪽지와 3천만원짜리 수표를 놓고 갔기 때문이다.


당시 어르신은 인적사항을 묻는 말에 "다문화가정이나 소년소녀가정, 조손가정 등 생활이 어려운 이웃에게 다가오는 설 명절 이전까지 나눠 줬으면 좋겠다"라는 말만 남기고 이름도 밝히지 않은 채 시청을 떠났다.


어르신 기부천사의 신원과 사연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으나 공주시는 남몰래 기부를 실천하려는 어르신의 뜻에 따라 굳이 찾아 나서지 않을 방침이다.


오시덕 시장은 "지역 내 사회복지 수요가 점점 증가함에 따라 행정력만으로 복지 사각지대의 그늘진 곳을 보듬어 주기에는 역부족"이라며 "남모르게 나눔과 기부를 실천하고 계시는 노신사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공주시는 이번 기부금을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초수급자·중위소득 80% 이하의 가구 중 저소득층 다문화가정, 조손가정, 한부모가정 등 100가구를 읍·면·동장으로부터 추천받아 가구당 30만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