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1 (금)
  • 서울 26 °C
  • 인천 26 °C
  • 춘천 23 °C
  • 강릉 30 °C
  • 수원 26 °C
  • 청주 26 °C
  • 대전 26 °C
  • 전주 28 °C
  • 광주 27 °C
  • 대구 27 °C
  • 부산 26 °C
  • 제주 28 °C
  • 울릉도 25 °C
살쪄서 자존감 낮아진 팬에게 따뜻한 조언해주는 윤두준 (영상)
살쪄서 자존감 낮아진 팬에게 따뜻한 조언해주는 윤두준 (영상)
문지영 기자 · 01/30/2017 12:46PM

YouTube '딩고 스튜디오'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가수 윤두준이 외모 콤플렉스로 '자존감'이 낮아졌다는 팬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딩고 스튜디오'에는 자신이 팬 지선 씨가 아르바이트 하고 있는 아이스링크장에 깜짝 등장한 윤두준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하루 종일 고객들에게 시달리던 지선 씨는 윤두준이 깜짝 등장하자 좋아서 어쩔 줄 몰라 한다.


두 사람은 함께 스케이트를 타며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내다가 서로에게 속내를 털어 놓기 시작했다.


요즘 고민을 묻는 윤두준의 질문에 지선 씨는 "자존감이 좀 낮다. 살이 조금 많아서 외모 콤플렉스가 있다"고 고백했다.


지선 씨는 이어 "'살 언제 빼냐', '왜 이렇게 살쪘냐?'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며 "친오빠들도 '살쪄서 안 예쁘다'고 말한다. 예쁘고 마른 친구들이 치마를 입으면 예쁜데 저는 매일 바지랑 후드티만 입는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YouTube '딩고 스튜디오'


옆에 앉아 지선 씨의 고민을 들은 윤두준은 "다 자신만의 매력과 개성이 있는 거다. 나도 학창시절 때 약간 퉁퉁했었다"고 솔직히 말했다.


그러면서 윤두준은 "외모, 재력이 사람들에게 더 부각되는데 나 자신을 더 사랑하는 게 중요하다"며 "내가 나를 사랑하면 남도 나를 사랑하게 되더라"고 전해 지선 씨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 윤두준은 "나도 걱정이 많지만 밝게 보이고 싶다. 사람들에게도 일을 너무 사랑하고 즐겁다고 이야기한다"며 "근데 속이 안 그런 것 같다"고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이야기했다.


그러자 지선 씨가 "고생하고 있다"며 어깨를 토닥여줬고 윤두준은 오히려 "내가 널 위로하러 왔는데 네가 나를 위로해준다. 너에게도 추억이 됐으면 좋겠다"고 웃어 보였다.


끝으로 윤두준은 지선 씨의 집까지 바래다준 뒤 포옹해주며 두 사람의 만남은 훈훈하게 마무리됐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