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8 (화)
  • 서울 6 °C
  • 인천 6 °C
  • 춘천 4 °C
  • 강릉 7 °C
  • 수원 6 °C
  • 청주 7 °C
  • 대전 8 °C
  • 전주 7 °C
  • 광주 12 °C
  • 대구 5 °C
  • 부산 4 °C
  • 제주 12 °C
  • 울릉도 9 °C
국방부, 앞으로 후임병 괴롭히다 걸리면 엄벌에 처한다
국방부, 앞으로 후임병 괴롭히다 걸리면 엄벌에 처한다
장영훈 기자 · 01/12/2017 07:47PM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국방부가 후임병을 괴롭하다가 적발되는 선임병에 대해 강력히 처벌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12일 국방부는 황인무 국방부 차관 주관으로 병영문화혁신 추진평가회의를 개최하고 병영 내에서 선임병이 후임을 괴롭히는 것을 병영문화의 '최대 악폐'로 꼽았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선임병의 보상심리와 후임을 배려하지 않는 현상, 자신의 계급을 무기로 후임을 괴롭히는 행동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선임병들의 이러한 행동을 계속 방치할 경우 악성 사고로 연결돼 전투력 저하 및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게 된다고 경고했다.


국방부 한 관계자는 "각급 부대장들에게 악폐를 저지르는 선임병들이 적발될 경우 강력히 처벌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회의에서 아직도 부조리와 소통 부족 등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또한 올해는 '군 기강이 확립된 가운데 강함을 더하는 병영문화 정착'이라는 슬로건 아래 병영 내 불합리한 관행을 해결하기로 했다.


황인무 차관은 "불합리한 관행과 병영 부조리를 완전히 척결하기 위한 노력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