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2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람들

개인 크레인 끌고 와 불난 빌라서 일가족 5명 구해낸 '시민 영웅'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경기도 부천시에서 한 50대 남성이 자신의 크레인을 동원해 불이 난 빌라에서 일가족 5명의 목숨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져 훈훈한 감동을 준다.


9일 연합뉴스는 화재 현장서 재빠른 기지로 시민들의 생명을 구한 51세 원만규 씨의 사연을 전했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간판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원만규 씨는 지난해 11월 22일 오후 8시께 경기도 부천시 여월동에 위치한 자택으로 퇴근하던 중 자신의 집 근처 빌라에서 화염이 치솟고 있는 장면을 목격한다.


당시 화재가 난 빌라 4층 베란다에서는 집안의 불길과 연기를 피해 빠져나온 일가족 5명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


현장에는 소방관이 출동했지만 사다리차가 건물 주변에 설치된 전선에 걸려 좀처럼 베란다 가까이 접근시키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를 지켜보던 원 씨는 급히 자신이 사는 아파트 주차장으로 달려가 자신의 2.5t 크레인 차량을 물고 화재 현장으로 돌아왔다. 


그나마 크기가 작은 자신의 크레인은 전선에 걸리지 않을 것이라 판단한 것.


이어 원 씨는 자신의 크레인에 소방관을 태운 뒤 베란다로 올려보냈고, 일가족 5명 모두 무사히 구조할 수 있었다.


부천시 관계자는 "당시 빌라 주차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중상 2명, 경상 12명 등 많은 인명피해가 났었다"며 "원 씨가 없었다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던 아찔한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일면식도 없는 이웃 주민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원 씨는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화재 피해를 입은 분들이 하루빨리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