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23 (월)
  • 서울 19 °C
  • 인천 20 °C
  • 춘천 17 °C
  • 강릉 18 °C
  • 수원 20 °C
  • 청주 21 °C
  • 대전 21 °C
  • 전주 24 °C
  • 광주 25 °C
  • 대구 25 °C
  • 부산 24 °C
  • 제주 26 °C
  • 울릉도 23 °C
최순실 진실 밝히러 독일 간 안민석과 주진우의 '빤스' 폭로전
최순실 진실 밝히러 독일 간 안민석과 주진우의 '빤스' 폭로전
정은혜 기자 · 01/09/2017 10:18AM

인사이트Facebook 'Min Suk An'


[인사이트] 정은혜 기자 = 무소불위의 권력자와 목숨을 걸고 싸워온 악마기자 주진우와 야당 의원 안민석이 유치한 '빤스' 폭로전을 벌였다.


지난 8일 안민석 의원은 주진우 기자가 호텔방에서 맨다리를 드러낸 채 속옷차림으로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보기만 해도 민망한 19금(?) 사진을 올리게 된 배경은 무엇일까.


안 의원은 "악마 기자 주진우가 저의 흉한 사진을 허락 없이 페이스북에 올렸다고 들었습니다"라며 "주진우 기자는 독일에서 저의 룸메이트였습니다. 저도 한방 날려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실제 지난 7일 주진우 기자가 먼저 안민석 의원이 호텔방에서 속옷차림으로 스마트폰을 보는 모습을 공개하는 등 폭로전의 선공을 날렸기 때문이다.


인사이트Facebook '주진우'


이날 주진우 기자는 "지칠줄 모르는 최순실에 대한 열정. 안민석 의원의 질문은 끝이 없다. 1월 7일 04:00 독일 프랑크푸르트"라며 해당 사진을 올렸다.


최근 두 사람은 최순실 씨 모녀의 독일 재산을 파악하기 위해 독일로 떠났다가 어제(지난 8일) 귀국했다.


안민석 의원은 지난 8일 "주진우기자, 국세청 조사 4국장 출신으로 돈세탁 전문가 안원구님, 독일 살며 최순실 재산을 쫓아 온 동포 아바리스와 팀을 이뤘다"며 "나을 동안 한몸처럼 밤낮없이 움직였다"며 페이스북에 밝혔다.


다행히 독일까지 간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안 의원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상상을 초월한 최순실 독일 인맥과 재산 상황을 파악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