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3 (수)
  • 서울 29 °C
  • 인천 29 °C
  • 춘천 24 °C
  • 강릉 27 °C
  • 수원 29 °C
  • 청주 30 °C
  • 대전 30 °C
  • 전주 31 °C
  • 광주 32 °C
  • 대구 33 °C
  • 부산 32 °C
  • 제주 31 °C
사람들

알바생에 반말한 손님에게 '공개 사과' 요구한 사장님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알바생에게 반말로 주문을 하며 '갑질'을 한 손님에게 쓴소리를 한 멋진 사장님이 화제다.

 

7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반말과 갑질을 일삼으며 알바생을 괴롭게 한 손님에게 '돌직구'를 날리며 공개 사과를 요구한 사장님의 사연이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해당 사장님이 만든 포스터에는 "야! 가져다줘!"라고 반말로 서빙 직원을 하대한 손님을 규탄하는 사장님의 질책이 담겨있었다.


이어 사장님은 "서빙 직원에게 마음의 상처를 입힌 최순실, 박근혜, 정유라 닮은 여자 3명은 이 글 보고 나다 싶으면 서빙 직원에게 꼭 사과하라"고 전했다.


또 포스터 말미에는 "알바도 귀한 집 자식이다"라는 문구를 삽입해 알바생에 대한 깊은 애착까지 보여줬다.


사실 영세 자영업자들은 무너지는 서민 경제에 '손님은 왕이다'라는 구시대적 사고방식을 유지할 수밖에 없어 알바생들의 인격이 무시되는 일이 생겨도 이를 못 본 채 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또 이랜드 알바생 임금 미지급 사태처럼 알바생을 하나의 '자원'으로 취급하는 세태와는 달리 게시물 속 사장님은 알바생을 자신의 가족처럼 아끼는 모습도 보여줘 주변을 훈훈하게 했다.


한편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 식당은 식사하는 손님이 너무 많아 힘들게 해야 한다"며 '멋진 사장님'을 응원하는 발길이 이어졌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