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15 °C
  • 강릉 -5 °C
  • 수원 -7 °C
  • 청주 -7 °C
  • 대전 -5 °C
  • 전주 -4 °C
  • 광주 -3 °C
  • 대구 -2 °C
  • 부산 -1 °C
  • 제주 3 °C
문화·예술

"이것은 진짜 '거북'이 아니라 '사람'이다"

인사이트BARCROFT / TheSun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마치 모래 속에 몸을 파묻고 있는 듯한 바다거북, 푸른 들판에서 잔뜩 몸을 웅크린 채 숨어있는 사슴까지.


이 모든 것이 진짜 동물이 아니라 '사람'이라면 믿을 수 있겠는가.


지난 1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보디페인팅을 통해 사람을 실제 야생동물처럼 보이게 하는 것으로 유명한 예술가 게지네 마르웨델(Gesine Marwedel, 29)의 작품을 소개했다.


독일에서 활동하는 게지네는 사람의 몸에 주로 자연과 동물 등을 페인팅으로 담아낸다.


인사이트BARCROFT / TheSun


특히 그녀의 작품들은 모델을 스튜디오가 아닌 바다, 숲, 강가 등 자연 속에 동화되도록 만들어 실제 '야생 동물'이 살아 숨 쉬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한다.


본래 언어치료사였던 게지네는 인도의 한 고아원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재활 프로그램을 개발하다 이 같은 예술 활동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2차원적 그림에서 벗어나 신체가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곡선을 최대한 입체적으로 살려내는 게지네의 환상적인 작품들을 아래 사진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BARCROFT / TheSun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