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4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연예

'푸바' 인어 조정석, 세상 떠나…정유미 전 여친으로 등장 (영상)

NAVER TV캐스트 SBS '푸른 바다의 전설'


[인사이트] 김경빈 기자 = 뭍에서 인간의 삶을 살고 있던 인어 조정석이 세상을 떠난 가운데 배우 정유미가 전 여친으로 깜짝 등장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는 인어 정훈(조정석 분)의 사망 소식을 듣고 달려온 김혜진(정유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혜진은 정훈의 동료 구조대원을 통해 그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고, 정훈이 남긴 반지 케이스를 전달받았다.


김혜진이 건네받은 반지 케이스 안에는 인어들이 너무 행복하고 좋아서 울 때만 나온다는 핑크빛 진주로 만든 반지가 들어 있었다.


인사이트SBS '푸른 바다의 전설'


사랑했던 연인이지만 정훈이 인어라는 비밀을 알고 그를 떠났었기에, 김혜진은 더욱 복잡한 감정을 느끼며 그저 멍하게 진주 반지만 바라봤다.

​이때 정훈을 만나러 와있던 심청이(전지현 분) 김혜진을 발견하곤 "(정훈이) 여기 살면서 너무 행복해서 눈물 난 게 딱 한 번 있었다고 했는데 김혜진 씨 때문이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 심청은 김혜진에게 "(정훈이) 그렇게 좋았던 시간을 여기에 남기고 싶었나 보다"라며 덧붙였다.


심청이의 말에 정훈이 자신을 얼마나 사랑했는지 깨달은 김혜진은 그가 남기고 간 진주 반지를 품에 안은 채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모습을 본 심청이 역시 자신 때문에 울고 있을 미래의 허준재(이민호 분) 모습이 떠올라 마음 아파했다.


인사이트SBS '푸른 바다의 전설'


김경빈 기자 kyoungb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