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15 °C
  • 강릉 -5 °C
  • 수원 -7 °C
  • 청주 -7 °C
  • 대전 -5 °C
  • 전주 -4 °C
  • 광주 -3 °C
  • 대구 -2 °C
  • 부산 -1 °C
  • 제주 3 °C
연애

연인에게 '크리스마스' 선물하고도 욕먹는 아이템 5가지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상상만 해도 설레는 크리스마스가 얼마 남지 않았다.


크리스마스는 솔로들에게 그저 공휴일 혹은 기독교의 연중 행사 일 수 있으나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1년 중 가장 기대되는 날이다.


한편으로는 사랑이 넘치는 날이지만 그만큼 많은 커플이 싸우기도 하는 날이다.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그중 안 주느니만 못한 '센스 없는 선물'도 한 몫 한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고심 끝에' 준비한 선물이 '해체'되지 않도록 크리스마스에 피해야 할 선물 5가지를 정리해봤다.


1. 너와의 사랑도 이 꽃처럼 시들듯 하다, 비싸기만 한 꽃다발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아름답고 낭만적이라 생각하고 준 꽃다발은 실용성을 추구하는 요즘의 트렌드와 맞지 않다.


또 각종 행사가 있는 연말연시에는 꽃의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져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부담되는 선물이다.


2. 1천 마리 만들 시간에 차라리 알바를 하자, 종이학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종이학 1,000마리를 접어 그녀에게 고백하면 사랑이 이루어질 거야"라는 소리를 하면 사람들의 비웃음을 살 것이다.


종이학은 낭만이 넘쳤던 80년대 저유가 시대에나 진심이 통했던 선물이다.


게다가 접는 시간에 비해 선물 받는 사람의 반응이 좋지 못한 '가성비'가 안 좋은 선물이다.


3. 너와 헤어지면 주취자의 노상방뇨에 희생되겠지, 커다란 곰인형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당신의 연인은 미취학아동이 아니다.


대형 곰인형은 5만 원이 넘는 가격도 문제지만 선물을 받은 후 집으로 돌아갈 때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으로 느끼게 된다.


나의 연인이 아이 같은 순수한 마음의 소유자여도 이 대형 곰인형을 주는 순간 '동공지진'이 무엇인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4. "네가 만든 쿠키에서 '좀비 맛'이 나", 직접 만든 쿠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정성 들여 반죽을 해 오븐에 넣고 설레는 마음으로 쿠키가 구워지길 기다린다.


그러나 직접 구운 쿠키를 받은 그의 가슴도 당신이 만든 쿠키처럼 시커멓게 탈 것이다.


내가 파티쉐가 아니라면 직접 구운 쿠키는 자제하자. 맛있는 음식은 쉐프에게 맡기고 이 날은 연인의 눈에 집중해보자.


5. 정성만 가득한 손편지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요즘 '손편지'를 쓰는 사람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IT기기를 통해 사랑을 속삭인다.


이날만큼은 한글자 한글자 눌러 쓴 사랑 넘치는 연애편지를 쓰고 싶단 생각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마음만 담긴 손편지를 꺼낼때 그 사람은 '나에게 돈 쓰는 것이 아까운가?'라는 심각한 오해를 할 수도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사실 정성과 사랑만 가득하다면 그 선물이 무엇이건 중요하지 않다.


크리스마스라는 날은 그 자체만으로도 행복한 날이어야 한다.


하지만 조금만 센스를 발휘 해 나의 연인이 더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