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서울 -9 °C
  • 인천 -9 °C
  • 춘천 -23 °C
  • 강릉 -2 °C
  • 수원 -9 °C
  • 청주 -9 °C
  • 대전 -8 °C
  • 전주 -6 °C
  • 광주 -3 °C
  • 대구 -4 °C
  • 부산 -3 °C
  • 제주 3 °C
연예

과거 갑작스런 경기에 숨이 멈추는 상황까지 갔던 대박이

인사이트네이버 '해피빈'


[인사이트] 김경빈 기자 = 축구선수 이동국의 아들 이시안(대박이)의 과거 일화가 공개됐다.


지난 20일 네이버 온라인 기부 포털 '해피빈'에는 '대박이네 가족의 특별한 나눔'이라는 제목과 함께 이동국과 그의 아내 이수진 씨가 올린 글이 게재됐다.


"대박이가 아프고 난 뒤, 아픈 아이들을 생각하게 됐다"는 이수진 씨는 과거 돌이 지난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아팠던 대박이의 일화를 적어내렸다.


이수진 씨에 따르면 "(대박이가) 갑자기 열이 나고 경기를 일으키다 몇 초간 숨이 멎었다"고 말했다.


다행히 응급조치로 숨을 쉬게 되었지만 대박이는 2주간 병원에 입원해야만 했다.


인사이트네이버 '해피빈'


대박이가 병원에 있던 2주 동안 이수진 씨는 "대박이, 설아, 수아와 같은 아이들이 작은 몸으로 병마와 싸우고, 또 생계도 포기하고 그 곁을 지키는 부모님들을 보면서 '오 남매가 받은 사랑을 아픈 친구들에게 돌려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 이와 같은 사연과 함께 나눔을 시작하게 됐다며 그 배경을 설명했다.


이동국 가족 펀딩으로 모인 후원금은 서울의료봉사재단에 기부되며, 해당 기부금은 베트남 구순구개열 아이들의 수술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인사이트네이버 '해피빈'


김경빈 기자 kyoungb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