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연예

"장애있어?"···'혈액암'으로 '할아버지 목소리' 내는 중2 소년의 눈물

인사이트KBS2 '안녕하세요'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할아버지 목소리'를 내는 중학생 소년의 사연이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목소리가 이상해 고민이라는 15세 남학생의 사연이 공개됐다.


소년은 "전 어릴 때부터 평생 목소리가 이렇다. 쉰 목소리, 쇳소리가 나는데 심지어 제가 말만 하면 '조용히 해! 너 목소리 듣기 싫어!'라면서 친구들한테 무시까지 당한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어 "처음 만나는 사람들에게 먼저 말하는 게 어렵다"며 "병원에서는 성대 수술이 위험하기도 하고 효과도 없을 것 같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KBS2 '안녕하세요'


소년은 남들은 웃고 넘어가는 상황에서도 계속 상처를 받는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학교 행사 때 레크리에이션 강사가 '중학생의 소리가 아니다'라고 웃기려고 한 말에 겉으론 웃어넘겼지만 마음속으로 큰 상처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동안 티를 내지 않았던 소년의 고민에 그의 부모들은 깜짝 놀란 듯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소년의 어머니는 "(아들이) 1살 때 혈액암 진단을 받았다. 폐까지 기도 삽관을 한 뒤 목소리가 안나오더라. 우는데 소리가 안나더라. 그때는 목숨을 구하는게 먼저였기 때문에 (수술에 대한) 선택의 여지가 없었는데 지금 그 후유증으로 목소리를 잃은 것"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인사이트KBS2 '안녕하세요'


반면 소년의 형은 동생을 위해 뭐든 하겠다며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형은 "전 평생 들어서 아무렇지 않은데 친구들이 '동생 목소리에 장애 있냐'고 물어서 많이 때리기도 했다"며 "동생을 위해서 앞으로 무엇이든 해줄 것"이라고 당차게 말해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현장에 나온 그의 친구들도 소년에게 힘을 실어 줬다.


소년의 친구들은 "(주인공이) 키가 크고 잘생겨서 학교에서 가장 예쁜 여자와 친구와 사귀었다"며 목소리는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인사이트KBS2 '안녕하세요'


Naver 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온몸의 80% 문신한 남편 때문에 고민인 아내온몸의 80%가 문신인데도 여전히 문신할 궁리에 빠져 사는 남편이 고민인 아내가 사연을 털어놨다.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음성변조' 남성의 충격적인 목소리 (영상)'안녕하세요' 음성변조 목소리가 컴플렉스인 남성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