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4 (월)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4 °C
  • 강릉 22 °C
  • 수원 27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8 °C
  • 광주 27 °C
  • 대구 29 °C
  • 부산 29 °C
  • 제주 30 °C
  • 울릉도 22 °C
여교사 치마 속 '몰카'찍어 SNS에 유포한 고등학교 남학생들
여교사 치마 속 '몰카'찍어 SNS에 유포한 고등학교 남학생들
황규정 기자 · 07/15/2017 09:47PM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혼술남녀'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서울의 한 유명 고등학교 학생들이 여교사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뒤 돌려보다 적발됐다.


하지만 학교는 이를 쉬쉬하며 오히려 피해자인 여교사에게 책임을 떠넘겨 논란이다.


15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서울의 한 고등학교 2학년 남학생이 수업시간에 질문을 받던 여교사의 치마 속을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했다.


인사이트TV 조선 


이후 교내 화장실에서 친구 두 명과 해당 사진을 공유했고, 이 사진은 SNS를 통해 온라인으로 확산됐다.


1년 뒤 한 학생이 이 사실을 고발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지만, 오히려 학교는 "봉사활동 수준이다", "남학생은 그럴 수 있다"며 쉬쉬하기 바빴다.


심지어 "여교사가 옷을 짧게 입고 오는 경향이 있다"며 오히려 피해자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행태를 보였다.


인사이트TV조선 


학교 측은 학부모들의 눈치를 보며 문제의 학생들에게 방학 직전 출석정지 5~7일 처분을 내리는 것으로 징계를 끝냈다.


그야말로 유명무실한 솜방망이 처벌에 누리꾼들은 "이러니 교권이 바닥이지", "정당한 처벌을 내려야 학생들이 잘못된 줄 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교사 치마속 촬영해 SNS에 유포하는 학생들호기심에 의한 행동이라 이해하기엔 그 죄질과 정도가 심각한 학생들의 여교사 몰래카메라가 사건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