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연예

"너랑 있으면 지쳐" 남친 안재홍 말에 분노 폭발한 송하윤 (영상)

인사이트KBS 2TV '쌈, 마이웨이'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우리 지금 그냥 권태기인 거야. 아니면 헤어지는 중인 거야? 나는 요즘 너랑 같이 있는 게 더 외로워"


6년을 만나도 예전보다 더 좋다는 백설희(송하윤)에게 김주만(안재홍)은 "사람이 어떻게 6년 내내 똑같을 수 있냐"는 답변을 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쌈, 마이웨이'에서는 오랜 시간 사랑을 키워온 커플에게 누구나 닥쳐올 수 있는 '권태기'에 대한 현실적인 대사를 그려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이날 백설희는 식당에서 핸드폰으로 야구 중계만 보는 김주만에게 "코앞에 여친을 두고도 야구하는 것만 보고 싶냐"며 섭섭함을 토로한다.


인사이트KBS 2TV '쌈, 마이웨이'


이어 "우리는 이야기 안 해? 밥집에서 밥만 먹는 거야?"라고 물었고 이에 김주만은 "6년을 만났는데 어떻게 식당에선 눈만 쳐다보고 있냐. 좀 편해지고 무뎌지고 그러는 거지"라고 말했다.


백설희는 무뎌졌다는 말에 깜짝 놀라 질문을 이어갔고 김주만은 말꼬리 좀 그만 잡으라며 "지친다고" 대답한다.


김주만의 말에 당황한 백설희는 "지쳐? 도대체 뭐가 지쳐? 나랑 데이트도 안 하고 얘기도 안하잖아. 뽀뽀도 잘 안 하고 하지도 않잖아"라며 감춰뒀던 속내를 드러냈다.


이야기를 듣던 김주만은 "내가 뭐가 지치냐 하면 너랑 있으면 내가 매일 나쁜 놈이 된다. 넌 지치지도 않고 착하고 퍼주고 사랑이 충만한데 나만 그냥 나쁜 놈이 된다"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인사이트KBS 2TV '쌈, 마이웨이'


이에 상처받은 백설희는 식당을 뛰쳐나왔고 붙잡는 김주만에게 "내가 너한테 뭐 많은 걸 바랬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백설희는 "난 너한테 원하는 거 없다. 그냥 옛날처럼 지내자는 거다. 안 변하는 게 그렇게 힘든 거냐"고 쏘아댔고 김주만은 "사람은 어떻게 6년 내내 똑같을 수 있냐"며 덤덤하게 말했다.


하지만 백설희는 "난 여전히 네가 설레고 예전보다 더 안쓰럽고 더 좋다. 뭐든 너랑 다 같이 하고 싶다"며 순수한 사랑을 전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인사이트KBS 2TV '쌈, 마이웨이'


김주만이 조용히 한숨 쉬자 백설희는 "우리 지금 그냥 권태기인 거야. 아니면 헤어지는 중인 거야? 나는 요즘 너랑 같이 있는 게 더 외로워"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두 사람의 불만을 속 시원히 드러낸 이 커플의 사랑은 다시 지켜질 수 있을 지 시청자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Naver Tv KBS 2TV '쌈, 마이웨이'


'쌈마' 송하윤, 다른 여자에 흔들리는 안재홍에 이별 통보송하윤이 표예진에게 흔들리는 6년 남자친구 안재홍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