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IT·과학

한국 연구진, '암세포' 스스로 '파멸'하는 새 치료법 개발했다

인사이트KBS 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암세포가 스스로 사멸하는 새로운 암치료법이 개발돼 난치성 암 치료에 청신호가 켜졌다.


지난 22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국내 연구진이 세포 내 미토콘드리아를 파괴해 암세포가 스스로 죽게 하는 새로운 항암 치료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UNIST 유자형 자연과학부 화학과 교수팀, 곽상규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팀, 이은지 충남대 분석과학기술대학원 교수팀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기존에는 수술을 통해 암 조직을 제거한 뒤 화학 약물을 투여하는 방식으로 암을 치료해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런데 이러한 암 치료법은 화학 약물을 투입할수록 내성이 생겨 암을 억제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공동 연구팀은 '분자의 자기조립'을 이용해 암세포가 스스로 파멸하는 치료법을 개발했다.


먼저 연구팀은 세포 내 에너지를 생성하는 미토콘드리아를 망가뜨리면 자동으로 암세포가 사멸할 것이라고 봤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를 위해 아미노산 연결체, 특정 펩타이드를 만들었는데 이들은 처음엔 분자로 존재하지만 점차 농도가 높아지면 자기조립을 하면서 나노섬유 구조를 만든다.


날카롭게 변한 이 나노섬유 구조가 마치 바늘이 구멍을 뚫듯 미토콘드리아 막을 찢어 암세포가 죽는 것이다.


유자형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방법은 기존 화학 약물치료와 완전히 메커니즘이 달라 약물 내성을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를 통해 난치성 암 치료법의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연구진,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암 치료물질 개발했다국내 연구진이 암세포만 골라 없애는 암 치료 물질을 개발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