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서울 -9 °C
  • 인천 -9 °C
  • 춘천 -23 °C
  • 강릉 -2 °C
  • 수원 -9 °C
  • 청주 -9 °C
  • 대전 -8 °C
  • 전주 -6 °C
  • 광주 -3 °C
  • 대구 -4 °C
  • 부산 -3 °C
  • 제주 3 °C
스포츠

격투 시합 중 '급소' 맞고 고통에 비명 지른 아오르꺼러 (영상)

인사이트Youtube 'LIKE'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이종격투기 선수 아오르꺼러(敖日格乐)가 한국 선수와의 대결에서 급소를 맞고 쓰러졌다.


지난 10일 아오르꺼러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로드FC 39대회 코-메인이벤트(무제한급) 경기서 한국의 명현만과 맞붙었다.


인사이트Youtube 'LIKE'


그런데 이날 대결은 시작 9초 만에 끝났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명현만의 킥이 아오르꺼러의 사타구니에 적중했기 때문이다.


급소를 맞은 아오르꺼러는 그대로 쓰러져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다. 도저히 경기가 재개될 수 없는 상황에 심판진은 대결을 무효로 판단했다.


이후 곧바로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응급실로 후송돼 응급처치를 받은 아오르꺼러는 정맥주사를 맞고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ROAD FC


한편 아오르꺼러는 이에 대해 "나의 부상은 명현만 선수 탓이 아니다"라며 "경기에서는 항상 의외의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얼른 회복해서 다시 전장으로 돌아오겠다"라면서 "완벽하게 회복만 한다면 명현만 선수와 다시 한번 붙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Youtube '0찬 0'


최홍만이 아오르꺼러 KO시킨 뒤 미안하다고 말한 이유로드FC 무제한급 파이터 최홍만이 아오르꺼러를 상대로 통쾌한 KO 승리를 차지한 가운데 미안하다고 말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