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서울 -8 °C
  • 인천 -8 °C
  • 춘천 -23 °C
  • 강릉 -3 °C
  • 수원 -8 °C
  • 청주 -8 °C
  • 대전 -9 °C
  • 전주 -5 °C
  • 광주 -3 °C
  • 대구 -4 °C
  • 부산 -1 °C
  • 제주 2 °C
IT·과학

모기가 혈관을 찾아 피를 빠는 장면을 촬영해 봤다 (영상)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모기가 혈관을 정확하게 찾아 피를 빠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서니스카이즈는 모기가 실험용 쥐의 몸에 붙어 흡혈하는 장면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모기는 피를 빨아들이는 흡혈관으로 모세혈관을 찾고 있다.


이때 녀석의 흡혈관은 방향을 이리저리 틀면서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놀라운 모습을 보인다.


혈관에 관을 꽂을 때도 단 한 번에 꽂는 것이 아닌 여러 번에 걸쳐 최적의 방향을 찾기 위해 여러 번 찔러보길 반복한다.


인사이트Youtube 'edyong209'


관이 제대로 꽂히자 흡혈이 시작됐는데 혈액이 감소하자 붉은 혈관이 하얗게 변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프랑스 파리 파스퇴르 연구소(Pasteur Institute)의 발레리 슈 메트 (Valerie Choumet) 박사와 연구진이 촬영한 영상이다.


모기는 총 6개 침돌기를 이용해 피를 빤다. 과정을 살펴보면 일단 피부에 앉은 후 머리카락 1/1000 두께의 톱날침과 바늘침이 피부 조직을 약하게 만들고 구멍을 뚫는다.


타액관을 통해 혈액의 응고를 막는 '히루딘'을 분비한 뒤 영상처럼 흡혈관을 모세혈관에 꽂아 흡혈을 시작한다.


아무리 두꺼운 옷을 입고 있어도 모기에 물리는 이유는 이같이 아주 미세한 나노 크기의 침이 피부를 침투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Youtube 'edyong209'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