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7 (토)
  • 서울 16 °C
  • 인천 17 °C
  • 춘천 15 °C
  • 강릉 14 °C
  • 수원 17 °C
  • 청주 16 °C
  • 대전 16 °C
  • 전주 15 °C
  • 광주 13 °C
  • 대구 16 °C
  • 부산 16 °C
  • 제주 17 °C
  • 울릉도 14 °C
중국 여행사, "'금한령'풀리면 바로 한국에 여행객 보낸다"
중국 여행사, "'금한령'풀리면 바로 한국에 여행객 보낸다"
05/20/2017 10:37AM

인사이트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고 이해찬 특사가 방중하면서 중국의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 완화에 대한 여행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0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중국 현지 여행사들은 중국 정부의 한국 상품 판매 금지 조치가 풀리면 바로 한국으로 여행객들을 보낼 수 있는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국 현지 여행사들이 한국행 상품 판매가 금지되면서 없어졌던 한국 담당 부서를 만들고 여행 상품을 구성하는 등 여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지금은 아예 여행 상품 판매가 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제재가 지금 바로 풀린다고 해도 여행객들을 바로 보낼 수 없어 항공편 증편 등 여러 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도 "아직 중국 정부의 태도 변화는 없지만 현지에서는 조금씩 변화가 생길 조짐이 있는 것 같다"며 "현재 상태에서 제재가 풀리면 상품 판매까지 2∼3개월은 필요하다"고 전했다.


실제로 중국 현지 여행사 중 일부는 이미 중단했던 한국 방문 비자 대행 서비스를 재개했다.


다만 아직 중국 정부의 조치 변화가 있었던 것이 아니므로 상황을 냉정하게 봐야 한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광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제재가 풀린다고 해도 사드로 인한 중국 국민의 반한(反韓) 감정이 바로 풀려서 한국 여행으로 이어질지는 알 수 없다"며 "현지 반한 감정이 상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수천 명씩 방한했던 중국 기업 포상(인센티브) 관광객의 경우 일반 여행객들보다 다시 방한을 추진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관광공사 관계자는 "1만2천 명이 방한하기로 했다가 일정을 갑자기 연기한 유더그룹의 방한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현재까지 인센티브 관광 시행 여부는 결정된 것이 없다"며 "사드배치나 국내 정세로 인해 방한 계획은 언제든지 변동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15일 중국 정부의 자사 여행사에 대한 한국 여행 상품 판매 금지 조처가 시작된 이후로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크게 줄었다.


중국인 관광객은 3월에만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0% 감소한 36만782명을 기록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