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건강

미세먼지에 오래 노출되면 급속도로 눈 나빠진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환경에 눈을 반복적으로 노출할 경우 안구표면이 손상될 위험이 3배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병원 안과 송종석·엄영섭 교수 연구팀은 미세먼지를 구성하는 물질 중 하나인 이산화타이타늄을 활용한 동물실험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은 실험동물을 5일 동안 하루에 두 번씩 2시간 간격으로 미세먼지에 노출한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안구표면의 손상을 나타내는 각막 염색지수를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미세먼지에 노출되지 않은 실험동물의 각막 염색지수는 평균 1인 반면 미세먼지에 노출된 실험동물의 각막 염색지수는 평균 3으로 손상도가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같은 실험에서 미세먼지에 노출된 실험동물의 혈액 내 면역글로불린E 농도는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10배 이상 높았다. 혈액 내 면역글로불린E 농도는 알레르기성 염증 질환을 진단하는 지표다.


즉, 눈이 미세먼지에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전신성 알레르기성 염증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는 안구 손상뿐 아니라 림프절에도 악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미세먼지에 노출된 실험동물은 염증반응으로 인해 림프절 크기가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1.4배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종석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안과 교수는 "눈은 외부에 직접 노출되는 신체 부위기 때문에 반복해서 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손상이 심해질 수 있다"며 "진단과 치료는 물론 예방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연구결과는 안구표면 질환 관련 국제학술지 '안구표면학'(The Ocular Surface) 지난해 12월호에 게재됐다.


미세먼지·황사 심한 날 렌즈 착용하다 '눈병' 걸린다황사와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될수 있으면 콘택트렌즈 착용을 피하는 것이 눈 건강에 좋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