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이슈

"잘 생긴 사람만 뽑냐"고 난리난 문재인 대통령의 새 경호원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맞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가운데 현장을 경호하는 새 경호원의 모습이 포착됐다.


18일 문 대통령은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난 뒤 문 대통령은 묘역을 찾아 5월 가족과 이야기를 나누며 위로를 하는 등 파격적이고 소탈한 행보를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런 가운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립 5.18 민주묘지 현장에서 문 대통령을 경호하고 있는 어느 한 경호원의 늠름한 모습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정장을 말끔하게 차려 입고 주변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경호원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훤칠한 키와 뚜렷한 이목구비를 갖추고 있어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얼굴패권주의", "이분도 잘 생겼다", "진짜 얼굴보고 뽑나" 등의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앞서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던 시절 경호를 맡았던 최영재 경호원은 유세 현장에서 찍힌 사진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퍼지며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자비 들여 문재인 대통령 경호한 '꽃미남' 경호원이 남긴 마지막 말훈훈한 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최영재 경호원이 대선 후보시절 문재인 대통령을 경호한 소회를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정부 공식 기념행사인 이날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현장에서 훈훈하게 잘 생긴 또 다른 새 경호원의 모습이 포착됨에 따라 그가 누구인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5월의 영령들과 함께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헛되이 하지 않고 더는 서러운 죽음과 고난이 없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