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4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건강

"미세먼지, 복부비만인 사람 건강에 더 해롭다"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미세먼지가 복부비만인 사람의 건강에 더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미세먼지는 복부비만인 사람의 폐 기능 저하에 크게 영향을 끼쳤다.


16일 서울대병원 교수팀은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대병원 건강검진센터를 찾은 남성 1,876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농도와 복부지방·폐활량 등의 상관관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 허리둘레 98cm로 복부비만을 가진 그룹 190명은 미세먼지 농도가 약 10㎍/㎥ 증가할 때마다 폐활량 지수가 10%씩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허리둘레 87cm로 복부비만이 거의 없거나 없는 성인은 같은 미세먼지 농도에 노출됐을 때 폐기능이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교수팀은 "지방세포는 몸에 염증을 유발하는 '인터루킨-6'이라는 물질이 대기 오염물질과 합쳐지면 호흡기에 해로운 것은 물론 심각한 폐 기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복부비만이 있는 사람은 보통인 사람보다 각종 호흡기 질환과 심뇌혈관 질환이 더 잘 걸릴 수 있어 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하고 복부지방 감량을 위해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하다고 교수팀은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비만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 최근호에 실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