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4 (월)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4 °C
  • 강릉 22 °C
  • 수원 27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8 °C
  • 광주 27 °C
  • 대구 29 °C
  • 부산 29 °C
  • 제주 30 °C
  • 울릉도 22 °C
"칼로리 없는 '탄산수'도 당신을 살찌게 만든다" (연구)
"칼로리 없는 '탄산수'도 당신을 살찌게 만든다" (연구)
김연진 기자 · 05/15/2017 04:27PM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칼로리 '0' 이라고 믿었던 탄산수가 우리의 몸을 살찌게 만들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공개됐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팔레스타인 비르제이트 대학교(Birzeit University)에서 진행된 '탄산수와 비만의 상관관계'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연구진은 탄산수가 비만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가설을 입증하기 위해 실험을 진행했다.


우선, 16마리의 실험쥐를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쪽 그룹의 쥐들에게만 매일 탄산수를 먹이고 쥐들의 행동과 체중 변화 등을 관찰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그 결과 탄산수를 섭취한 쥐들의 몸무게가 평균 20%가량 증가했으며, 연구진들은 탄산수가 '그렐린(Ghrelin)'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시킨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렐린은 공복 호르몬(Hunger hormone)이라고도 불리는 호르몬으로 우리들의 식욕을 증가시켜 체중을 늘리는 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물질이다.


이후 연구진들은 해당 실험의 타당성을 더하기 위해 20명의 피험자들을 상대로 추가 연구를 진행했다.


매일 아침 탄산수를 마시는 10명과 그렇지 않은 10명을 대상으로 비교 분석한 결과 탄산수를 마시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그렐린 분비량이 6배나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연구진들은 "탄산수 자체는 칼로리가 없어 살을 찌우지 않지만, 그렐린 분비를 촉진시켜 더 많은 음식을 섭취하도록 자극하면서 간접적으로 체중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탄산수를 마신 사람들이 결국 살이 찌는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 중이다"라며 "탄산음료처럼 탄산수도 섭취를 자제해야 할 식품임이 입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국 음료 협회(British Soft Drinks Association)는 이번 실험 결과에 대해 "음료의 설탕이 아닌 탄산 성분이 비만에 영향을 준다는 어떠한 과학적 증거도 없다"라며 "쥐들을 대상으로 한 실험을 인간으로 확장하는 것은 지나친 확대 해석"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