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청와대, 유기견 '토리' 입양한다…첫 유기견 '퍼스트 도그'

인사이트사진제공 = 케어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선거운동 기간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유기견 토리가 청와대로 입양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현재 유기견 토리를 입양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에 있으며 토리가 입양될 경우 유기견으로는 세계 최초 '퍼스트 도그(First Dog)'가 된다.


14일 청와대 측은 유기견 토리의 입양 시기와 방법, 청와대에 데려오는 일자 등에 대해 동물보호단체 케어와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케어


토리는 동물보호단체 케어에서 보호하고 있는 유기견으로 2년 전 식용으로 도살되기 직전에 구조됐지만 검은색이라는 이유로 입양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이던 지난 5일 동물보호단체 등이 제기한 유기견 입양 제안에 토리를 '퍼스트 도그'로 입양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토리는 온몸이 검은 털로 덮인 소위 못생긴 강아지"라며 "편견과 차별에서 자유로울 권리는 인간과 동물 모두에게 있다는 철학과 소신에서 토리를 '퍼스트 도그'로 입양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케어


이에 따라 토리는 문 대통령이 경남 양산 자택에서 키우던 강아지 마루와 함께 '퍼스트도그'가 되게 됐다.


'퍼스트 도그'와 '퍼스트 캣'은 청와대나 백악관 등 각국 정상 가족과 함께 사는 강아지 또는 고양이로 한 국가의 상징적 동물이 되기도 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달 동물단체 관계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표준 진료비 제도 도입, 안락사 중심의 유기견 처리제도 개선 등 반려동물 공약을 제안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