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2 (토)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3 °C
  • 강릉 22 °C
  • 수원 27 °C
  • 청주 27 °C
  • 대전 26 °C
  • 전주 28 °C
  • 광주 27 °C
  • 대구 27 °C
  • 부산 27 °C
  • 제주 25 °C
  • 울릉도 23 °C
위급한 '백혈병 환자' 소식 듣고 바로 조혈모세포 기증한 소방관
위급한 '백혈병 환자' 소식 듣고 바로 조혈모세포 기증한 소방관
김소영 기자 · 05/12/2017 08:28PM

인사이트부산소방안전본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얼굴도 모르는 백혈병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119대원의 소식이 주위를 훈훈하게 한다.


11일 부산소방안전본부는 부산 중부소방서 중앙 119 안전 센터 소속의 이성훈(32) 구급대원이 최근 부산의 한 병원에서 조혈모세포를 채취해 백혈병 환자에게 기증하고 회복 중인 사실을 알렸다.


이 대원은 올해 1월 유전인자가 일치하는 백혈병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2007년에 한국조혈모세포은행 협회에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자로 등록했던 이 대원은 곧바로 기증을 수락했다.


인사이트부산소방안전본부


현재 기증을 마치고 회복 중인 이 대원은 "구급활동을 하다 보면 위급한 상황에 부닥친 사람을 자주 만나게 돼 생명이 얼마나 소중한지 느끼게 된다"며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보람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기증의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직업에 대한 자부심과 열정도 드러냈다.


이 대원은 "앞으로도 구급 현장에서 아픔을 겪는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119대원이 되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혈연관계가 아닌데도 조직 적합성 항원이 일치해 조혈모세포를 주고받을 수 있는 확률은 수만 분의 1로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혈모세포 이식이란 과거 골수이식이라 불리던 것으로 현재는 골수이식의 영역을 넘어서 말초 혈액과 제대혈 내에 존재하는 모든 형태의 조혈모세포를 이식원으로 활용하여 이식하는 것이다.


인사이트부산소방안전본부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