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스포츠

2026년 월드컵부터 아시아 출전권 '8.5장'으로늘어난다

인사이트gettyimages


월드컵 참가국이 확대되는 2026년부터 아시아축구연맹(AFC) 산하 국가들의 출전권이 종전 4.5장에서 8.5장으로 4장 늘어난다.


제67회 국제축구연맹(FIFA) 총회가 바레인 마나마에서 막을 내린 가운데 월드컵 참가국 수가 48개국으로 최종 확정됐다.


아시아 대륙에는 월드컵 출전권이 종전 4.5장에서 4장 늘어난 8.5장이 배정된다.


아시아의 직행 티켓은 8장이고, 0.5장은 플레이오프 몫이다.


플레이오프를 통해 결정될 2장의 티켓 주인은 유럽을 제외한 5개 대륙과 개최국이 속한 대륙의 한 팀 등 총 6개 팀이 경쟁한다. 플레이오프는 2025년 말 월드컵 개최지에서 '대륙별 미니 토너먼트' 형태로 펼친다.


인사이트gettyimages


유럽 대륙은 종전 배정안대로 13장에서 16장으로 3장 늘었고, 아프리카 대륙은 종전 5장에서 9.5장으로 확대된다.


또 북중미와 남미는 각각 6.5장이 배정된다. 종전 월드컵 32개국 체제에서는 북중미 3.5장, 남미 4.5장이었다.


이와 함께 오세아니아는 종전 0.5장에서 1.5장으로 늘어 최소 1개국은 대륙별 플레이오프 없이 직행 티켓을 얻는다.


월드컵 개최국에는 자동 출전권이 주어지지만 대신 해당 대륙의 쿼터는 개최국 수만큼 소진된다.


인사이트


48개국이 참가하는 2026년 월드컵 개최지는 2018년 6월 러시아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현재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의 공동개최안이 유력 후보로 꼽힌다.


2026년 월드컵 개최 희망국은 향후 3개월 안에 후보 등록을 할 수 있다. 다만 2018 월드컵과 2022년 월드컵 개최 대륙인 유럽과 아시아 소속 국가는 제외된다.


한편 재수 끝에 FIFA 평의회 위원으로 당선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평의회 활동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총회에 참석한 정 회장은 12일 귀국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