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2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스포츠

박태환 1,500m서도 압도적 기량으로 우승…"3관왕"

인사이트gettyimages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박태환(28·인천시청)이 올해 첫 실전 대회에서 3관왕에 올랐다.


8일(이하 한국시간) 박태환은 미국 애틀랜타의 매컬리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7 아레나 프로 스윔 시리즈 대회 남자 자유형 1,500m 결승에서 15분06초38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3번 레인을 배정받은 박태환은 자신보다 빠른 기록을 제출한 선수들보다 일찌감치 앞서나갔다.


경쟁자들과 25m이상 간격을 벌리며 압도적인 스피드로 15초 이상 빨리 터치패드를 찍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


전체 2위를 차지한 펠릭스 아우벡(15분 16초 63)보다 10초 이상 빨리 결승점에 도착했다.


이로써 박태환은 지난 6일 200m 대회와 7일 400m 대회에 이어 1,500m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회 3관왕에 올라 재기를 기대하게 했다.


하나 아쉬운 점이 있다면 2012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오픈 챔피언십에서 우승할 때 작성한 자신의 최고기록이자 한국 기록(14분47초38)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


그러나 지난해 11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열린 제10회 아시아선수권대회 기록(15분07초86)보다 빨라진 기록으로 앞서 있을 대회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박태환이 실전 대회에 참여한 것은 지난해 12월 캐나다에서 열린 제13회 FINA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5개월 만이었다.


박태환은 다시 호주로 넘어가 훈련을 이어간다.


이후 다음 달 중순 잠시 귀국했다가 바로 짐을 챙겨 유럽으로 이동해 시차 적응을 겸한 마무리 훈련을 하고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다.


박태환, 미국 수영대회 자유형 200m 우승…'대회 2관왕'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리고 있는 수영대회에 참가한 박태환이 전날 400m 결승에 이어 200m 결승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o.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