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연애

김세정 "스케줄 탓에 4일간 1시간 밖에 못 잔 적도 있다"

인사이트JTBC '비정상회담'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그룹 구구단의 멤버 김세정이 바쁜 일정으로 잠을 자지 못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구구단 김세정과 나영이 출연했다.


이날 김세정은 "생각이 특이해서 여러가지 이야기 들어보고 대화 나누는 걸 좋아한다. 오늘 너무 기대된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데뷔 이후 휴일 없이 이어지는 스케줄을 소화하다 보니 이런 생각이 들었다. 밥보다 잠이 좋은 나, 비정상이냐"고 물었다.


인사이트JTBC '비정상회담'


평균 수면 시간을 묻자 김세정은 "활동기와 비활동기로 나누는데 활동기는 짬짬히 차 같은데서 자니까 평균을 내기 힘들다"고 전했다.


이어 "4일간 한시간 잔 적이 있냐"는 전현무의 물음에 김세정은 "활동 중인데 광고도 하고 예능도 해야해서 4일간 그렇게 잔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한편 김세정은 쉴 틈 없이 이어진 스케줄로 인해 반쯤 눈을 감은 채 피곤해하며 걷는 모습이 팬들에게 포착돼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이를 본 누리꾼들은 "스케쥴이 많은가보네. 안쓰럽다", "안타깝다. 휴식이 필요할 듯" 등 걱정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홍지현 기자 jheditor@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