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9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람들

교통사고 현장서 '응급치료'로 시민 목숨 살린 군인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투철한 '군인 정신'으로 교통사고 현장에서 시민들 목숨을 구한 교관들이 주위를 훈훈하게 한다.


20일 육군 3사관 학교에 따르면 3사관 학교 교관 5명은 지난 17일 오전 교통사고 현장을 발견하고 사고자 9명을 구했다.


중앙 고속도로 안동휴게소 인근에서 춘천 방향으로 가던 교관들은 빗길에 미끄러져 2차로와 갓길 사이에서 뒤집힌 카니발 승용차를 목격했다.


교관들을 곧바로 차를 세우고 현장으로 달려가 안전삼각대를 설치하고 교통까지 통제한 뒤 구급대에 신고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 후 신정원(42) 소령과 김민성(36) 소령은 차 안에 있던 9명 중 거동이 가능한 6명을 군 차량으로 옮겼다.


나창근(38) 소령과 전상준(35) 대위는 119구급대가 올 때까지 상대적으로 부상이 심각했던 사고자 3명을 지혈하는 등 응급처치했다.


이 가운데 심리학 교관이던 구혜경(45) 교관은 부상자들을 안정시키는 역할을 했다.


사고자 9명은 현재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신정원 소령은 "군인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이었다"고 말하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