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1 (월)
  • 서울 5 °C
  • 인천 5 °C
  • 춘천 4 °C
  • 강릉 2 °C
  • 수원 5 °C
  • 청주 6 °C
  • 대전 6 °C
  • 전주 7 °C
  • 광주 0 °C
  • 대구 7 °C
  • 부산 8 °C
  • 제주 8 °C
  • 울릉도 9 °C
'이마 필러' 부작용 2년간 방치했던 여성의 최후 (영상)
'이마 필러' 부작용 2년간 방치했던 여성의 최후 (영상)
박송이 기자 · 04/20/2017 05:38PM

인사이트YouTube 'Viral press'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이마 필러를 고민하고 있는 여성들이 보면 깜짝 놀랄만한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이마에 필러를 맞은 후 부작용이 생겨 병원을 찾은 여성을 소개했다.


태국 방콕에 사는 농 구앙(Nong Guang, 41)은 2년 전 이마의 주름을 없애고 도톰하게 만들기 위해 필러시술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그녀는 이마가 심상치 않게 변해 병원을 찾았다.


농은 이마 피부가 매우 부드럽게 변했고 이마 안의 보형물이 이리저리 움직이는 것처럼 느꼈다고 전했다. 또 이마를 눌렀을 때 움푹 패인 채 원래대로 돌아오는데 한참이나 걸렸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Viral press'


의사는 감염이 됐기 때문에 응급수술로 필러를 제거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공개된 수술 장면은 많은 사람을 경악하게 했다. 의사가 농의 이마 위쪽을 절개한 뒤 손으로 누르자 피와 함께 노란 고름이 흘러나왔다.


이마에 남아 있던 필러와 고름을 다 제거하자 다행히 그녀의 이마는 원래대로 돌아왔다.


농은 "2년 전 필러를 맞았는데 3~4일만 유지됐고 그 후 이마가 쭉 아프기 시작했다. 결국 이제서야 의사를 만나러 오게 됐다"고 털어놨다.


수술을 진행한 의사는 "이 여성과 같은 증상을 보인다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며 "시간을 오래 끌면 이마 피부가 괴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이 영상은 다소 혐오스러운 장면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YouTube 'Viral press'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