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9 (월)
  • 서울 28 °C
  • 인천 28 °C
  • 춘천 28 °C
  • 강릉 25 °C
  • 수원 28 °C
  • 청주 30 °C
  • 대전 31 °C
  • 전주 24 °C
  • 광주 29 °C
  • 대구 33 °C
  • 부산 31 °C
  • 제주 22 °C
  • 울릉도 18 °C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여성에게 "임신했냐" 묻고 다니는 남성(영상)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여성에게 "임신했냐" 묻고 다니는 남성(영상)
박송이 기자 · 04/13/2017 10:16PM

YouTube '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얼른 인나 임신부 앉게!"


13일 한 시민 제보자가 4호선 지하철 내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여성에게 막말하는 남성의 영상을 인사이트에 제보해왔다.


이날 오후 6시쯤 삼각지역을 지나는 지하철 4호선에서 한 중년남성이 임산부석에 앉은 젊은 여성에게 언성을 높이고 있었다.


남성은 여성에게 "싸가지가 없다. X 팔린 건 잠깐이고 다음부턴 안 앉으면 된다"라며 계속해서 임산부석에서 일어나길 종용했다. 여성이 일어나지 않고 가만히 있자 남성은 "112에 전화하냐? 정신 나간거 아니야?"라면서 계속해서 호통을 쳤다.


보다 못한 옆자리 남성과 한 중년 여성이 "아저씨 앉아 계시는 분한테 왜 그러세요"라고 여성을 두둔했다. 그러자 남성은 "임신부 앉는 자리인데 비워놔야 한다"며 막무가내로 주변 사람에게까지 언성을 높였다.


인사이트YouTube '인사이트'


이 남성이 자신을 감싸는 주변인에게까지 큰소리를 내자 참다못한 여성은 자리에서 일어났고 끝까지 호통을 치던 남성은 주변에서 그만하라고 성토하자 슬그머니 자리를 옮겼다.


제보자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지하철 칸을 옮겨 다니며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있는 여성들에게 임신했냐고 묻고 일어나지 않으면 무례하게 욕설을 퍼부었다. 


이 당시도 남성은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여성이 임신했는지 여부를 제대로 묻지 않은 채 비속어를 써가며 언성을 높여 주변인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던 것이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남성이 무례하다", "진짜 임산부였으면 어쩔뻔 했냐" 등 여성의 편을 드는가 하면 다른 한쪽에서는 "남성의 말에도 일리가 있다", "임산부 아닌 일반인들이 그 자리에 앉아있는 것을 많이 봤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13년 지하철에 설치된 '임산부 배려석'은 열차 칸마다 두 개씩 전제 좌석의 5% 정도 설치돼 있다. 몸이 무겁거나 힘든 임산부가 먼저 앉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졌으나 제대로 시행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