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통으로 병원 찾았다가 배속에서 자란 '7cm 버섯' 떼어낸 여성

인사이트Newsflare.com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50대 여성의 배 속에서 '버섯'이 자라나는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복통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달려간 여성이 위장 안에서 7cm짜리 버섯을 떼어냈다고 보도했다.


최근 익명의 한 50대 여성은 참을 수 없는 복통으로 중국의 한 병원을 찾아갔다.


여성을 진료한 의사는 내시경으로 여성의 위를 들여다보고 깜짝 놀랐다. 여성위 위장 입구를 꽉 채우고 있는 거대 버섯을 발견한 것.


인사이트Newsflare.com


실제 여성의 위벽에는 버섯 여러개가 딱 들러붙어 자라나고 있었다.


결국 여성은 무려 7cm에 달하는 거대 버섯을 떼어내고 나서야 복통의 고통에서 벗어났다.


다소 황당하면서도 자칫 위험할뻔 했던 상황에 의사는 "여성이 마른 버섯을 제대로 요리하지 않고 먹은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 꼭꼭 씹지 않은 것이 문제였다"는 소견을 밝혔다.


이어 "버섯이 원형 그대로 위장에 안착하면서 위벽에 달라붙어 성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Newsflare.com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