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국제

가정폭력 당하던 아내가 남편과 이혼 후 페북에 공개한 사진

인사이트Facebook 'Xiong Ling'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결혼 후 갑자기 '괴물'로 변해 매일 손찌검하는 남편. 아내는 그에게 복수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획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더커버리지는 한 여성이 이혼 후 페이스북에 게재한 가정폭력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한 남성은 눈을 부릅뜨고 옆에 있는 자신의 아내를 위협하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Xiong Ling'


땀을 뻘뻘 흘리면서 아내의 목을 조르는가 하면, 주먹이나 다리로 얼굴을 짓누르고 있는 충격적인 모습이다.


사진 속 여성은 중국 출신으로 알려진 슝 링(Xiong Ling)이다. 그녀는 자상하고 온화한 한 남성에게 반해 지난 2016년 3월 26일 백년가약을 맺었다.


하지만 남편은 결혼 후 갑자기 돌변했고, 슝 링은 숱한 폭력에 시달리면서 지옥과도 같은 나날을 보내야만 했다.


가정폭력도 모자라 다른 여성과 바람까지 피우는 남편을 보고 그녀는 철저한 복수를 준비했다. 남편이 자신을 폭행할 때 몰래 사진을 찍어둔 것이다.


인사이트Facebook 'Xiong Ling'


결국 남편과 이혼한 슝 링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증거 사진'을 게재했다.


슝 링은 사진과 함께 "그렇게 자상하던 남편이 한순간에 변해버렸다. 마치 '괴물' 같았다"며 "가정폭력에 시달릴 때마다 복수를 결심했다. 만천하에 이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가정폭력이 벌어지는 끔찍한 모습에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으며, 일각에서는 '폭행을 당하는 사람이 어떻게 사진을 찍을 수 있냐. 조작이다'라고 지적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