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공산주의자"…자기 기사 오역한 조선·동아에 일침 날린 英 BBC 기자

인사이트Twitter 'Laura Bicker'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한 외신 기자가 자신의 기사를 오역한 한국 매체들을 지적했다.


지난 10일 조선일보, 동아일보 등 일부 매체는 영국 매체 BBC가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17일에도 동아일보는 '바그다드 함락 미 3사단, 한국배치 완료'라는 단독 기사에서 같은 내용을 다시 인용하며 외신이 문 대통령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매체가 인용한 3월 9일 BBC 기사의 원문을 살펴보면 이는 원문의 내용을 제대로 전하지 못한 오역이다.


인사이트BBC 캡처


원문에는 "한국의 지도자인 문재인은 외교 천재나 나라를 파괴하려는 공산주의자 둘 중 하나이며,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벼랑 끝 전략의 달인이거나 사기 게임의 졸이다"라는 표현이 분명히 있다. 


그러나 이 문장 뒤에는 "당신이 누구와 대화를 하느냐에 따라(depending on who you speak to)라는 표현이 따라붙는다. 


전문을 읽어보면 BBC가 문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극단적으로 갈리는 상황을 전했을 뿐 공산주의자라고 직접 단정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원문을 작성한 BBC 기자가 직접 나서서 유감을 표하기에 이르렀다.


인사이트Twitter 'Laura Bicker'


18일 BBC 서울특파원 로라 비커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언론은 내 기사를 공정하게 번역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말한 적 없다"고 분명히 짚으며 "한 우익 역사가의 말을 인용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매체들이 원문의 내용을 의도적으로 빠뜨린 것인지, 실수로 빠뜨린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덕분에 한국 언론은 국제적 망신을 당하게 됐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정치적 여론을 형성하려는 의도로 외신을 일부러 오역한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며 "오보 이후 사과나 정정보도도 없다"고 비판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