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금메달' 따고 우는 최민정 다독여준 '맏언니' 김아랑 일상 사진

인사이트

(좌) 연합뉴스, (우) Instagram 'alangkim'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김아랑이 비록 본인은 4위에 그쳤지만 금메달을 따고 그동안의 아쉬움을 털어낸 동생 최민정을 다독이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7일 김아랑은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500m 경기에서 4위에 올랐다.


함께 결승전 출발선에 섰던 동생 최민정은 압도적인 막판 스퍼트로 금메달을 따냈다.


앞서 진행된 500m 결승전에서 아쉽게 실격했던 최민정은 1,500m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한 뒤 아이처럼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펑펑 우는 최민정에게 먼저 다가와 그를 다독여 준 건 쇼트트랙 국가대표 '맏언니' 김아랑이었다.


김아랑은 비록 마지막 순위싸움에 뒤지며 4위에 머물렀지만 진심을 다해 동생 최민정으로 위로했다.


그러면서 울고 있는 최민정을 다독여 코칭 스태프들이 기다리는 곳으로 안내했다.


사실 김아랑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부진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langkim'


하지만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경험한 맏언니로서 동생들을 잘 이끌며 우려의 시선을 불식시켰다.


실제로 김아랑의 SNS에서는 대표팀 후배들과 함께 촬영한 사진들을 볼 수 있다.


언제나 환한 미소로 동생들을 다독이고 편안함을 주는 언니의 모습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langkim'


김아랑도 물론 개인 메달을 목에 걸고 싶지만 대표팀에게 가장 중요한 계주가 남아있다.


김아랑은 13일 5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실격으로 탈락하고 17일 1,500m 예선에서 심석희가 넘어지며 탈락했을 때도 "우리에겐 가장 중요한 계주가 남아있다"며 각오를 다졌다.


<속보> 김아랑, 쇼트트랙 1500m 결승서 아쉬운 '4위'쇼트트랙 국가대표 김아랑 선수가 1,500m 결승전에서 아쉽게 4위에 그쳤다


'실격'에 울었지만 1,500m '금메달' 따고 미소 지은 최민정한국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최민정이 500m에서 실격된 한을 1500m 금메달로 풀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