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던 길 마저 가자"…실격 처리 이후 다시 활짝 웃은 최민정 선수

인사이트Instagram 'chmj10021'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아쉽게 실격처리된 최민정 선수가 담담한 어조의 글을 남겼다.


14일 최민정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국가대표는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 선수는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사진과 함께 "가던 길 마저 가자"는 기운찬 글을 남겼다.


이날 최 선수의 담담한 태도는 앞서 결승 직후 인터뷰에서 애써 쓴웃음을 지어 보였던 것과는 사뭇 달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비디오머그


인터뷰에서 아쉬움에 끝내 눈물을 흘렸던 그가 밝은 모습으로 남은 경기에 임하겠다는 다짐을 전하자 수많은 누리꾼의 응원이 이어졌다.


한편 지난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 선수는 2위에 안착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나 은메달을 목에 걸 줄 알았던 최 선수는 '임페딩' 반칙 판정을 받으며 실격처리됐다.


당시 캐나다 선수인 킴 부탱을 추월하는 과정에서 무릎 부위를 건드려 선수의 진로를 방해했다는 판정단의 결정이 내려졌다.


"부딪힌건데"…킴부탱은 동메달, 최민정은 실격인 이유눈물의 실격으로 국민을 분노하게 한 킴 부탱이 실격처리 되지 않은 이유가 공개됐다.


실격 아쉬움에 인터뷰 도중 결국 눈물 흘린 최민정 (영상)최민정은 눈물을 참는 듯 인터뷰 내내 입술과 목소리를 떨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