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괴물 김민석, 한국 올림픽 최초 스피드스케이팅 1500m 동메달 획득

인사이트


[인사이트] 기자 =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이 남자 1500m에서 한국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13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김민석은 1분44초93으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날 김민석은 라트비아 하랄즈 실로우스와 함께 레이스에 나섰다. 


김민석은 인코스에서 시작하며 빠른 속도로 주파했다.


그는 최종 1분44초93으로 골인했으며, 주형준 또한 1분46초65로 17위를 기록하며 선전했다.


인사이트


김민석은 지난해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이 종목과 팀추월에서 깜짝 금메달을 따내며 2관왕에 올랐다. 


또 이 장소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1,500m에서는 5위에 올라 스타 탄생을 알렸다. 그리고 안방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메달을 수확하는 기쁨을 누렸다.


금메달은 또다시 빙속 강국 네덜란드가 챙겼다. 키얼트 나위스는 1분44초01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누이스의 동료 파트리크 뢰스트는 1분44초86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인사이트


<속보> 쇼트트랙 500m 결승 출전한 최민정, 페널티로 최종 실격 처리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최민정이 출전했다.


임효준이 마무리한 대한민국 쇼트트랙 5000m 계주, 결승 진출남자 대표팀이 5000m 계주 준결승에서 조 1위로 통과하며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