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희라 위해 '새벽 5시'에 바지 손빨래한 '사랑꾼' 최수종 (영상)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내운명'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아내가 입은 옷을 남에게 맡길 수는 없잖아요"


국민 '아내 바보' 최수종이 또 한 번 사랑꾼의 면모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지난 12일 SBS '동상이몽2-너는내운명'에서는 최수종, 하희라 커플의 결혼 25주년 라오스 은혼 여행이 전파를 탔다.


이날 호텔에 도착해 하희라가 잠에 빠져들 동안 최수종은 호텔을 깨끗하게 정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내운명'


그리고 하희라가 입고 온 흰 바지에 때가 탄 것을 발견하고 곧바로 욕실로 향했다.


그는 주저 없이 바지를 욕조에 넣고 비누로 깨끗하게 손빨래를 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빨래는 새벽 6시까지 이어졌다.


최수종은 "어떻게 하희라 씨 옷을 남의 손에 맡기냐. 내가 할 수 있는데"라고 말해 여성 패널들의 환호를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내운명'


그는 "왜 저렇게까지 하느냐고 하는 분들도 있는데, 요즘은 그렇지 않다"며 자신이 청소와 빨래를 하는 이유를 밝혔다.


최수종은 "여자도 남자들처럼 나가서 일하고 며느리, 딸, 엄마로써 할 일이 너무 많다"고 말해 서장훈과 김구라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서장훈은 "저러니까 최수종 씨가 한국 남편들 공공의 적이라 불린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날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내운명'은 11.6% (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내운명'


Naver TV '동상이몽2-너는내운명'


"25년째 변함없이 사랑중" 신혼보다 더 로맨틱한 최수종♥하희라 은혼식배우 최수종, 하희라 부부가 원조 '사랑꾼'다운 결혼기념일을 보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내게 한다.


출산한 아내 위해 병실을 '꽃밭'으로 만들어준 '사랑꾼' 최수종'워너비 남편'으로 떠오른 최수종이 출산한 아내를 위해 병실을 꽃밭으로 만든 사연을 밝혔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