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6 °C
  • 강릉 2 °C
  • 수원 -4 °C
  • 청주 -4 °C
  • 대전 -6 °C
  • 전주 -3 °C
  • 광주 0 °C
  • 대구 -3 °C
  • 부산 -1 °C
  • 제주 5 °C
IT·과학

다음주 수요일(31일) 35년 만에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 뜬다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슈퍼문, 블루문, 개기월식이 한 데 어울려 밤하늘의 장관을 이룰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이 찾아온다.


24일 국립과천과학관은 오는 31일 밤 8시 48분부터 새벽 1시 10분까지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을 관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개기월식이 더욱 특별한 건 달이 크게 보이는 '슈퍼문'과 한 달에 보름달이 두 번 뜨는 '블루문'이 동시에 찾아오기 때문이다.


슈퍼문, 블루문, 개기월식이 겹치는 현상은 1982년 이후 35년 만이다.


이번 개기월식은 서울의 경우 31일 밤 8시 48분 6초에 달의 일부분이 가려지기 시작한다.


인사이트SBS 


이후 밤 9시 51분 24초에 달이 완전히 가려지며, 이 현상은 11시 8분 18초까지 약 77분간 지속된다.


자정이 넘어 새벽 1시 10분께 월식의 모든 과정이 끝이 난다. 쉽게 볼 수 없는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을 보기 위해선 하늘이 탁 트인 곳이 좋다.


맨눈으로도 볼 수 있지만 망원경이나 쌍안경을 사용하면 더욱 선명한 밤하늘의 장관을 볼 수 있다.


올해 7월 28일에 또 한 번 개기월식 소식이 있다. 다만 새벽시간에 월식이 시작돼 전체를 다 보기는 어렵다. 


인사이트Instagram 'whitepearl_522', Gettyimages


이번처럼 슈퍼문, 블루문, 개기월식이 모두 겹치는 현상은 19년 뒤인 1937년 1월 31일에 볼 수 있다.


한편 국립과천과학관은 31일 슈퍼블루문 개기월식 관측회를 열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과학관 곳곳에는 30대의 천체망원경이 설치되며, 생생한 관측과 함께 전문가의 해설을 들을 수 있다.


또 한국천문연구원 이동천문대 '스타카'는 개기월식 전 과정을 현장 중계해 집에서도 '슈퍼블루문' 개기월식을 즐길 수 있다.


'3년'에 딱 한 번 볼 수 있는 희귀한 '블루문' 2018년 1월에 뜬다오직 '3년'에 단 한 번만 볼 수 있는 '블루문'이 2018년 1월 우리 곁을 찾아올 예정이다.


"이날 꼭 소원비세요"…2018년 밤하늘 수놓을 '역대급' 우주쇼 52018년 무술년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을 역대급 우주쇼들을 정리해봤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