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아니어도 응원해주세요"…올림픽 앞둔 빙속 여제 '이상화'의 눈물 (영상)

인사이트SBS '비디오 머그'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이상화 선수를 만난 장예원 아나운서가 '눈물 토크'를 펼쳤다.


10일 SBS '비디오 머그'에서는 장예원 아나운서가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선수를 만나 올림픽을 준비하는 심경을 들었다.


이날 "올림픽이 한 달 정도 남으니 실감이 난다"는 장 아나운서의 말에 이상화 선수는 "새해가 밝았을 때 카운트 다운하잖아요. 그때 눈물이 왈칵 쏟아지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장 아나운서는 "내가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원하는 경기력이 안 나왔을 때 좌절하는 게 큰 거 같다"고 질문했다.


인사이트SBS '비디오 머그'


이에 이상화 선수는 "사실 힘들었다"며 "부상 때문에 잘 안 하던 실수도 하게 됐고 제가 3위권 밖으로 떨어진 게 아니었는데도 밑으로 떨어지니 진짜 힘들었다"고 말했다.


슬럼프 이야기를 듣던 장 아나운서는 "이 질문 하나 했는데 얼마나 이상화 선수가 어려운 시간을 보냈는지 고스란히 전해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비디오 머그'


이상화 선수는 자신 때문에 우는 장 아나운서를 위로하면서도 "저도 진짜 혼자 잘 운다. 진짜 힘들다"며 속내를 드러냈다.


겨우 감정을 추스른 장 아나운서는 "이번에 월드컵에서 기량을 끌어올리는 걸 보여줬기 때문에 기대가 된다"며 올림픽 성적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이상화 선수는 "올림픽 때도 어떻게 마인드컨트롤을 하느냐에 따라서 성적이 나오는 거기 때문에 그건 진짜 2월 18일 날 가서 봐야 알 것 같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인사이트SBS '비디오 머그'


한편 이상화 선수는 '빙속 여제'라는 별명에 대해 "너무 좋다"며 "사실 그 말을 안 들으면 약간 섭섭할 정도"라고 밝혔다.


그는 "평창에서도 '빙속여제 이상화의 선전을 기원합니다'라는 플랜카드가 걸리면 더 힘이 날 것 같다"며 은근한 바람을 드러냈다.


이상화 선수는 제일 기억에 남는 말로 인터넷에서 봤던 한 댓글을 소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비디오 머그'


"너는 이미 레전드이기 때문에 어떤 결과가 나오든 상관이 없다. 그냥 최선을 다해서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그냥 즐기기만 하면 된다"라는 내용이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렇게 열심히 훈련하고 고생하고 있으니 꼭 금메달이 아니어도 열심히 응원해달라"며 "최선을 다해서 좋은 경기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Naver TV '비디오 머그'


日 선수에 패하고 아쉬워 '눈물' 흘리는 이상화 (영상)'빙속여제' 이상화 선수가 일본 고다이라 나오 선수에게 아쉽게 패하며 '값진 은메달'을 따낸 뒤 결국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다.


이상화, 日 고다이라에게 석패…500m 은메달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다시 한 번 고다이라 나오(일본)에게 패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