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 (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방송·드라마

"스페인어부터 서빙까지"…완벽한 준비성으로 첫방부터 난리난 '윤식당2' 박서준

인사이트tvN '윤식당'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배우 박서준이 '일당백' 알바생으로 윤식당2 첫방부터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윤식당2'에서는 박서준이 신입 알바생으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처음 박서준을 봤다는 윤여정은 "요리 할 줄 아는 거 있어?"라며 깐깐(?)한 회장님의 포스를 드러냈다.


잔뜩 긴장한 박서준은 "자취를 좀 해가지고 (요리 조금 할 수 있다)"고 답해 윤식당 직원들을 흐뭇하게 했다.


당당히 '신입 알바생'으로 합격한 박서준은 본격적으로 만반의 준비를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식당' 


윤식당 2호점이 스페인에서 열린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 박서준은 곧바로 '스페인어' 공부에 들어갔다.


직접 주문을 받고 서빙을 해야 하다 보니, 기본적인 스페인어를 알아야 된다고 생각했던 것.


친구에게 직접 스페인어 과외까지 받아가며 열심히 공부한 박서준은 스페인에 도착하고 나서 그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회장님 윤여정과 함께 윤식당 2호점을 둘러보던 박서준은 스페인어로 적힌 메뉴판을 단번에 읽어냈다.


윤여정이 무슨 뜻이냐고 물을 때마다 박서준은 "이건 소고기, 이건 돼지고기다"라고 말하며 바로바로 답변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준비성이 철저한 박서준의 모습에 윤여정은 "너 공부 많이 했구나"라며 만족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식당' 


'알바생' 박서준의 면모는 식재료 준비에서도 드러났다. 그는 채소를 씻고 채를 써는 것도 능숙하게 해냈다.


또 소고기와 돼지고기 양념장도 척척 만들어냈다. 윤여정은 계속해서 "너 정말 빠르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서빙을 할 때도 정갈하게 테이블을 세팅하고 빈 맥주병을 바로 치우는 등 그야말로 완벽한 '알바생'으로 분했다.


뒤늦게 윤식당에 합류한 만큼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노력하는 박서준의 모습에 시청자들 역시 "제대로 된 알바생이 들어왔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친절함과 노련함, 센스까지 겸비한 박서준이 앞으로 또 어떠한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Naver TV


Naver TV


직장 상사 정유미 앞치마 끈 직접 매주는 '소 스윗 알바생' 박서준 (영상)'아르바이트생' 신분으로 처음 합류한 박서준의 친절한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이 설레하고 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