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8 (목)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사회

최저임금 오르자 '경비원 94명' 하루 아침에 자른 강남의 한 아파트

인사이트SBS 8시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전원을 해고했다. 최저 임금 인상에 따른 비용 부담이 그 이유였다.


특히 해당 아파트는 앞서 경비원들의 휴게 시간을 늘리는 방법으로 임금을 줄이는 '꼼수'를 썼다가 논란이 된 곳이었다.


지난 4일 SBS 8시 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H 아파트 경비원들은 2017년 막바지인 지난달 28일 "이달 말 해고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엄동설한에 경비원 94명 전원이 직장을 잃은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시 뉴스 


입주자 대표회의는 경비업무 관리의 어려움과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비용' 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갑작스러운 해고 통보에 경비원들은 황당하기만 하다. 한 경비원은 "막막하다. 하루아침에 다 잘리는 건데. 끙끙 앓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고 현재 경비원들의 심경을 대신 전했다.


경비원 94명을 전원 해고한 입주자대표회의는 앞으로 용역업체를 통해 다른 경비원들을 재고용할 예정이다.


이 소식에 해고 위기에 놓인 경비원들이 "용역 전환을 재고해달라"고 말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시 뉴스 


현행 근로기준법상 정리 해고를 위해서는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가 있어야 한다. 


또 해고를 하지 않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한 뒤 50일 전에 통보하고 노조와 성실히 협의해야 한다.


이번 사안을 두고 이장호 노무사는 "하필 이제 와서 관리상의 미숙이라든지 이런 부분을 이유로 용역으로 전환하는 건, 경영상의 긴박한 필요성이 있냐는 점에서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경비원 94명 전원 해고가 논란이 되고 있지만 입주자 대표회의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영하 13도' 한파에도 경비원들 난로 사용 못하게 한 강남 고급아파트한파가 불어닥치는 요즘, 경비원들은 따뜻한 난방기구 하나 없이 겨울을 나고 있다.


내년 최저임금 7,530원…"아파트 경비원 1만명 해고 위기"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전국적으로 1만명이 넘는 경비원들이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