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11 °C
  • 강릉 -3 °C
  • 수원 -4 °C
  • 청주 -3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3 °C
  • 대구 1 °C
  • 부산 5 °C
  • 제주 7 °C
이슈

장기이식 해준 소년을 죽인 '살해범'을 꿈속에서 보고 잡아낸 소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스산한 어둠이 내려앉은 밤. 비명이 까만 하늘을 물들였다.


아무도 없는 방에서 깨어난 7살 소녀 제니퍼(Jeniffer)는 식은땀을 흘리며 공포심에 몸을 떨었다.


제니퍼는 심장 이식 수술을 받은 이후 계속해서 살해당하는 악몽을 꾸고 있었다.


꿈속의 사람은 언제나 어린 소녀를 끈질기게 쫓아왔고, 제니퍼는 자신이 살해당하는 순간 비명을 지르며 깨어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시 잠드는 것조차 무서워하는 제니퍼는 버릇처럼 "그 사람을 잡아야 해요"라는 말을 되뇌며 불안증세를 보였다.


제니퍼의 부모님은 딸을 데리고 정신과 치료도 받아봤지만, 소용이 없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경찰서에 데려갔다.


그곳에서 제니퍼는 자신이 꿈속에서 본 사람의 몽타주를 그렸고, 경찰은 반신반의하며 추적을 시작했다.


그 결과 놀랍게도 경찰은 랄프(Ralph)라는 소년을 죽인 범인을 잡아낼 수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더욱 놀라운 사실은 랄프는 바로 제니퍼에게 심장을 이식해준 소년이었다는 것이다.


해당 사연은 애리조나 주립대학교의 심리학 교수인 게리 슈왈츠(Gery Schwartz)의 논문에 사례로 등장했다. 


교수 슈왈츠는 이런 현상을 '세포기억설(Cellular Memory)'이라고 명명했다.


세포기억설이란 인간 장기 속의 세포에는 기억 기능이 있어 이식을 받으면 기억도 함께 전이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즉 사람의 생활 습관, 식성, 관심 분야, 일종의 단편 기억 등이 뇌뿐만 아니라 세포 속에도 저장된다는 것이다.


슈왈츠는 20여 년간 장기이식 받은 사람을 연구해 70여 건의 사례를 발견했지만, 사실 정식 이론으론 인정되지 않았다.


이에 심리학자들은 세포기억설을 입증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세포기억설은 최근 의학 관련 미디어 메디컬 데일리에 소개돼 다시 주목받고 있다.


사람의 몸은 죽은 후에도 '의식'이 살아있다 (연구)몸의 기능이 모두 멈춰도 뇌는 몇 시간 동안 활동할 수 있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