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11 °C
  • 강릉 -3 °C
  • 수원 -4 °C
  • 청주 -3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3 °C
  • 대구 1 °C
  • 부산 5 °C
  • 제주 7 °C
사건사고

잠옷 입고 뛰쳐나오면서 이웃집 문 두드려 화재 대피시킨 주민들

인사이트MBN News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고층 아파트서 불이나 70대 노인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그 와중에도 주민들은 이웃을 챙기며 신속히 대피해 추가 피해를 막았다.


지난 6일 MBN은 큰 화재에도 이웃들을 대피시켜 더 큰 피해를 막은 아파트 주민들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 경남 창원의 14층 규모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인사이트MBN News


고층 아파트라 상당한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었지만, 주민 50명이 모두 빠져나오는 데 5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주민들이 너 나 할 거 없이 긴급한 대피 상황에서도 이웃을 챙겼기 때문에 가능했다.


해당 아파트 주민 A씨는 "현관문을 열었더니 냄새가 엄청 심했다"라며 "나오면서 화재경보기 누르고 문 두드리면서 불났다고 알리면서 내려왔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News


또 다른 주민 안승준 씨는 "밑에 화재가 났으니까 내려오라고 해서 내려왔다"고 이웃의 도움이 있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불이 난 집에서 자고 있던 70대 아내는 숨지고 남편은 중상을 입었다.


경찰은 전기 누전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MBN News


쉬는날 이웃집 불나자 맨몸에 소화기 하나들고 화재 진압한 소방관'비번'이었던 소방관의 재빠른 대처가 대형 사고로 번질 수 있었던 아파트 화재를 단숨에 제압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